#

Dailypharm Korea will be available without login access until the end of December 2019.
Membership login access would be required from February 2020 to access more news and website services.
Dailypharm Live Search Close
  • 66 companies complain choline alfoscerate coverage reduction
  • by | translator Byun Kyung A | Jul 10, 2020 06:13am
Companies with choline alfoscerate files a complaint against HIRA’s decision
“Contradicts the objective of introducing selective reimbursement, disregards social demand”
“Reimbursement reevaluation should be withheld until clinical reevaluation is concluded”
A group of pharmaceutical companies filed a complaint against the government’s decision to reduce coverage on choline alfoscerate drugs.

 ▲ Choline alfoscerate drugs in Korea
On July 8, 66 pharmaceutical companies with choline alfoscerate issued a joint statement about their complaint filed for Korea’s Health Insurance Review and Assessment Service (HIRA) to reassess the reimbursement adequacy.

The companies reprimanded the decision contrasts against the government’s objective of adopting selective reimbursement system as the pharmaceutical expenditure among senior citizens would rise significantly, it does not properly reflect social demand on the drug, and they claimed the unreasonable decision goes against the order of executing clinical reevaluation first followed by reimbursement reevaluation.

The 66 companies argued, “Steeply raising the patient copayment rate from 30 percent to 80 percent on some of choline alfoscerate’s indications (mild cognitive impairment and depression) completely contradicts the foundational goal of National Health Insurance coverage enhancement initiative that provides coverage on non-reimbursements (selective reimbursement system) to lower patient’s burden on medical expense and to improve medical accessibility.”

The companies added, “While the global medical scene is still seeking for a proper dementia treatment, lowering the coverage rate on choline alfoscerate that delays the progression of dementia in order to save finance also contradicts the National Dementia Management Program.”

The government's decision would leave no choice for the economically vulnerable senior citizens but to give up on using the drug.

The companies also rebuked the decision does not properly reflect the social demands based on financial impact, medical importance, affected age group, and patient’s financial burden. To accommodate the social demand, the current special case in patient copayment imposes differentiated rate by categorizing depression as a mild case (copayment rate at 40 percent to 50 percent when prescribed in general hospital), and stroke as a severe disease (copayment rate at 5 percent).

However the pharmaceutical companies states the new reevaluation on choline alfoscerate has fixed the copayment rate at 80 percent for all three indications—emotional and behavioral change, senile pseudo-depression, and secondary symptoms induced by mild cognitive impairment and stroke with risk of progressing into dementia.

They also complained the order of reimbursement reevaluation was shuffled. The companies criticized, “Generally, drugs undergo reimbursement listing procedure after receiving an item approval, but choline alfoscerate had its reimbursement feasibility evaluation before re-verifying the safety and efficacy of the drug,” and “as a result, the affected pharmaceutical companies’ motivation to conduct the clinical reevaluation on choline alfoscerate has greatly diminished.”

The 66 companies urged, “Choline alfoscerate has been prescribed for over two decades in Korea, and even the clinicians stress the reimbursement should be reevaluated based on the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s (MFDS) approval details.”

On June 11, HIRA has decided to grant selective reimbursement on choline alfoscerate after reevaluating the drug’s reimbursement feasibility.

A patient diagnosed with dementia taking choline alfoscerate drug to improve symptoms like cognitive impairment would maintain the copayment rate of 30 percent. But patient prescribed with the drug without the diagnosis would pay 80 percent of the pharmaceutical expense as copayment.
  • 0
Reader Comment
0
Anonymity comment Write Operate Rule
Colse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 실명게재와 익명게재 방식이 있으며, 실명은 이름과 아이디가 노출됩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 노출방식은

댓글 명예자문위원(팜-코니언-필기모양 아이콘)으로 위촉된 데일리팜 회원의 댓글은 ‘게시판형 보기’와 ’펼쳐보기형’ 리스트에서 항상 최상단에 노출됩니다. 새로운 댓글을 올리는 일반회원은 ‘게시판형’과 ‘펼쳐보기형’ 모두 팜코니언 회원이 쓴 댓글의 하단에 실시간 노출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데일리팜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데일리팜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dailypharm@dailypharm.com입니다.

Write
Write
recently Agree DisAgree
If you want to see the full article, please JOIN US (click)